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KIET 산업경제

  • 보고서
  • 정기간행물
  • KIET 산업경제

우리나라 영화산업의 수출입구조 분석

저자 오정일 발행일 제 호 (2004.03.08)
원문 pdf 
최근 우리 영화가 국내시장에서 큰 성공을 거두기는 했으나, 수출은 기대만큼 이루어지지 않고 있으며, 무역수지 적자의 규모도 상당한 것이 현실이다. 2002년 현재 약 3,500만 달러의 적자가 발생했으나, 교역조건은 지난 10여년간 꾸준히 개선되고 있다.

국산영화의 수출은 저가 위주로 아시아에 집중되어 있다. 이러한 현상은 국내 영화사들의‘박리다매’전술의 결과로 나타난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일본은 중요한 수출원인데, 그 이유는 수출 편수는 아시아에 비해 적지만, 편당 수출 가격이 높기 때문이다. 2002년 현재 일본에 대한 흑자는 450만 달러인 반면, 아시아에 대한 흑자는 140만 달러에 불과했다.

장르별로는 수출의 대부분이 아시아를 대상으로 하고 있으나, 코미디는 미국, 드라마는 일본, 액션, SF·공포, 애니메이션은 유럽을 대상으로 수출이 이루어지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또한, 수출 단가의 장르별 차이는 크지 않았으나 코미디, 멜로, 드라마가 액션, SF·공포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에 거래되었다.

이러한 사실들을 바탕으로 도출되는 정책적 함의는 다음과 같다. 첫째, 중기 대책으로 국산영화의 수출 대상국을 아시아에서 일본으로 전환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둘째, 장기적으로는 미국시장에 진출함으로써 영화산업에서 발생하고 있는 대규모의 무역수지 적자를 줄여야 할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수출되는 영화의 장르가 다양해져야 한다. 셋째, 단순히 영화의 판권만을 수출하는 수준에서 벗어나 배급이나 상영을 수출하는 진정한 의미에서의 서비스 수출을 도모하여야 한다.

이러한 중·장기 대책이 현실화되기 위해서는 대규모 영화사들이 시장의 리더(leader)로서의 역할을 수행해야 하며, 국내시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제로-섬 게임(zero-sum game)의 승자가 되는 데 만족해서는 안 될 것이다.